혼례식순

혼례식순

화명원은 "화락하게 지저귀다"라는 뜻으로 부부가 금술좋게 화합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으며, 조선시대 사대부 양반집을 연상하게 만드는 전통한옥의 멋이 잘 살아있는 곳입니다.
신랑 신부 전통혼례식 선언
혼례를 올리기 전에 혼례청의 분위기를 복돋우며 앞으로 거행될 혼례를 예고하는 공연입니다.
신랑이 신부를 맞이하기 위해 입장합니다.
신랑이 신부집에 기러기를 드리는 의식입니다. 기러기는 새끼를 많이 낳고 배우자를 다시 구하지 않은 새로 알려져 그렇게 살겠음을 다짐하는 것입니다.
신랑과 신부가 처음으로 얼굴을 대하고 예를 교환하는 절차입니다.
신랑과 신부가 천지신명에게 서약하는 의식입니다.
신랑과 신부가 배우자에게 서약하고 서약을 받아들이는 의식입니다.
표주박잔은 한 통의 박이 나뉘어져 두 개의 바가지가 된 것으로, 그것이 다시 합해 하나가 된다는 뜻입니다. 남자와 여자가 따로 태어났다가 이제 다시 합해 부부가 되었다는 선언적인 절차입니다.
신랑 신부가 양가 부모님과 하객 여려분께 큰 절을 올리는 절차입니다.
가족·친지 및 친구들과 함게 기념사진을 촬영합니다.
신부가 혼례를 마치고 폐백실에 와서 시부모를 비롯한 여러 시댁 어른들에게 드리는 첫인사입니다.